예배 설교

日本語english中国語
도쿄 칼바리 교회 설교 가사마 료 목사 2022년 8월 14일 제2257호
“성령이 말하게 하는 대로”

여러분은 엔도 주작의 소설 「침묵」을 읽어 본 적이 있습니까? 1971년에 시노다 마사히로 감독이, 그리고 미국의 마틴 스코세시 감독에 의해 영화도 되고 있기 때문에, 영화 쪽으로 보는 분도 많을까 생각합니다만, 이것은 에도 시대, 쇄국 상태가 되었다 하고 있는 일본에 포르투갈인 선교사가 왔다고 하는 곳으로부터 시작되는 이야기로, 그 선교사 로드리고가 나가사키 봉행에 잡혀, 신앙을 버리도록 강요된다고 하는 이야기가 되고 있습니다.
이것은 소설로 창작이지만, 당시의 일본에서는 신앙이라는 것은 생명이었던 것을 잘 나타낸 소설입니다. 하지만 로마 신도들에게 보내는 편지 10장 10절에는 “사실 사람은 마음으로 믿고 의로 되어 입으로 공개적으로 말씀하여 구원받는 것입니다.”라고 적혀 있고 입에서 믿음 를 표현하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믿음이라고 합니다. 그러므로 맹세라고 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것입니다만, 자신의 생명 뿐만이 아니라 사람의 생명까지 인질에 취해져 그 위에 신앙을 버리는 것을 강요받았을 때, 사람은 어떻게 반응하는가라고 한다 빠듯한 것이 그려져 있습니다. 신앙을 버리기를 거부하는 사람들은 용서 없이 죽여 버렸다는 역사적인 사실이 있습니다만, 살아남아 잠복 그리스도인이 되어, 신앙을 계속 전한 사람들도 있어, 거짓말을 해도 신앙을 지켰다 라고 하는 측면이 있어, 일괄적으로 좋은 나쁘다고는 할 수 없는 부분도 있습니다. 옳은 것은 뭔가를 항상 생각하는 데에도 중요합니다.
이것을 읽고 몸에 다가오는 것을 느꼈습니다만, 지금의 일본은 신교의 자유가 있는 것으로부터, 신앙을 말하는 것으로 생명이 위험해지는 것은 없습니다. 보통 믿음을 말하고 그것이 받아들여지는 사회라는 것이 있다고 좋다고 생각하네요. 실제로 우리에게 있어서는, 신앙을 가지는 것은 아무리 뒷받침하고 싶은 일은 없고, 오히려 신앙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충실한 좋은 생활을 보낼 수 있다고 말하고 싶은 것입니다. 그 점은 매우 좋지만, 보통 생활 속에서 "신앙을 가지고 있습니다"라는 것이 좀처럼 말하기 어려운 곳도 있습니다.
처음에 「침묵」을 말했습니다만, 실제로 기독교 신앙을 가지고 있다고 생명의 위험성이 있다고 하는 지역이나 시대는 꽤 많아, 신앙이라고 하는 것은 생명이었습니다. 특히 사도언행록의 시대에 기독교는 위험한 가르침으로 여겨졌으며, 그것을 전하는 것은 정말로 생명이었습니다.
오늘 그려지는 성경 개소는, 페트로와 요한이 잡혀 버린 것이 그려져 있습니다.
왜 붙잡혔는가 하면, 2절에 그려져 있듯이, 유대인에게 「예수께서 일어난 죽은 자 안에서의 부활을 전파하고 있기 때문에」 그것이 참을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다만 이 경우 예수님의 가르침을 전했기 때문이라기보다는 큰 집단에게 가르치는 것이 금지되어 있었기 때문입니다. 이 당시의 유대는 로마의 지배하에 있고, 이른바 테러 행위가 빈발하고 있었기 때문에, 집단에는 피리피리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사절에서 「남자의 수가 5천명 정도가 되었다」라고 그려져 있습니다만, 5천명도 있으면, 곧바로 폭동이 일어날 가능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덧붙여서 예수님이 처형당한 것도, 표향의 이유는, 예수님이 사람들을 모아 폭동을 선동하고 있었기 때문이 되고 있습니다. 당시 유대는 그만큼 위험한 곳이기 때문에 폭동으로 이어질 수 있는 가르침을 말하는 것은 위험했습니다.
5절 이후에는 재판의 모습이 그려져 있습니다. 여기에서의 재판은 예수님의 때를 떠올리는 전개가 되었습니다.
여기서 베드로는 대담하게 예수님을 증거하고 믿음을 표명하고 있습니다. 자신이 행한 기적은 예수님의 이름에 의한 것이며, 예수님이 힘을 주셨기 때문에 기적을 행할 수 있었던 것, 그리고 예수님만이 구원을 주시는 것 등을 대담하게 말씀하십니다. 합니다. 일절에 있는 ‘당신 집을 지은 자에게 버려져/구석의 친석이 된 돌’이라는 말은 예전의 예수님의 가르침 속에도 여러 번 나타난 말입니다. 원래는 시편 118편의 말로, 집을 세울 때 너무 딱딱하기 때문에 집의 건축 재료로서는 사용할 수 없기 때문에 버려져 버린 돌이, 그 경도 때문에 집의 토대로서 사용되었다 라는 이야기입니다. 겉으로는 보이지 않지만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이 되었기 때문에 십자가에 못박혀 죽임을 당한 예수 그리스도는 신앙의 중심이자 기초가 되었다는 것을 말합니다. .
이 말은 너무 대담하고, 잘못하면 페트로와 요한도 처형되지 않을까 생각되었지만, 그들은 무사했습니다.
그 이유로서 13절에서 “두 사람이 무학적인 평범한 사람임을 알고”라며, 또한 14절에서 “다리를 치유받은 사람이 옆에 서 있는 것을 보고 "그러므로 그들은 두 사람을 더 위협하고 석방했다. , 어떻게 처벌해도 좋은지 모르기 때문이다.”라고 있습니다. 여기에서 그들을 자극하는 것이 반대로 혼란을 초래하는 것이 아닌가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생각됩니다.
하지만 무엇보다 여기에서 중요한 것은, 8절의 “베드로는 성령령으로 채워져 말했다”라는 말이겠지요. 성령의 인도로 베드로가 말하기 시작했다고 말하는 것은 하나님의 능력으로 그는 말씀하셨다는 것입니다. 그것은 하나님의 뜻에 따라 베드로는 움직였다는 것입니다. 이 시점에서 베드로는 어떻게 생각했습니까? 하나님이 저를 움직여 주시고 있으니까 반드시 지켜 주시겠다고 생각했는지, 혹은 하나님이 사용하시시니, 목숨을 내기게 되려고 상관없다고 생각했는가. 어쨌든 하나님이 하는 일이 옳다는 확신으로 대담하게 말할 수 있었습니다. 이것이 성령의 능력입니다.
목사가 설교를 말할 때 때때로 자신이 말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으로부터 말씀하신다고 생각하는 일이 있습니다. 물론 이것은 착각의 가능성도 마음이 고양하고 있기 때문에 그렇게 생각할지도 모릅니다만, 성령이 나에게 말해 주실 것이라고 생각하는 순간과는 매우 행복한 기분이 됩니다. 성령과 함께 있다고 하는 생각이 매우 기쁜 마음으로 시켜주는 것입니다.
예수님을 전하는 기쁨이란 바로 성령과 나의 마음이 연결되어 있다는 생각이며, 그것은 무엇이든 대신 어려운 기쁨이 됩니다.
그 기쁨으로 전해 가는 것, 그리고 그 기쁨 자체를 전해 가는 것이 전도이기도 합니다. 우리는 무엇보다 기쁨을 전합니다.
이 페이지는 google 번역에서 일본어로 번역 한 것입니다.
トップページ
 

電話でのお問い合わせはTEL.03-3894-7565

〒116-0002 東京都荒川区荒川5-47-4